보험사기꾼이 될 수 있는 휴대폰 교체 수법

보험뉴스

자신이 생각했을 때 큰일이 아니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객관적으로 봤을 때 큰 문제가 될 수 있는데요.
이는 고액의 사기에만 해당하는 것이 아닌, 소액의 사기에서도 생길 수 있는 문제입니다. 
휴대전화가 낡아서 교체하기 위해 가입된 휴대전화 보장에 보장금을 청구한 사례가 있는데요.
본래 분실 시에만 보장이 되기 때문에 이를 악용한 것입니다. 
만약에 보험사에서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보장금 청구했다는 것을 알게 되면 보험 사기로 몰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하는 게 좋습니다. 

 

이처럼 휴대폰을 이용한 보험 사기 수법이 계속하여 늘고 있습니다.
보험사는 이런 보험 사기를 바로 알고 부당하게 보험금을 수령한 이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는데요.
더욱이 보험 사기로 인해 부당하게 보험금을 수령한 사람이 늘어남에 따라 보험의 손해율이 크게 악화되고 있습니다.
보험사의 손해율이 악화됨에 따라 보험료도 오르게 되어, 선량한 보험가입자가 피해자가 되고 있는데요.
보험사기가 없어야 선량한 보험 가입자가 피해를 보지 않습니다.

 

또 보장의 특성을 이용해서 보장금을 박탈하거나 자신이 저지른 일을 숨기는 가입자들이 종종 있는데요.
이러한 일도 발각되면 다 처벌 대상이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큰 금액은 아니지만 조작했다는 것에 문제가 있으므로 보험사기로 볼 수 있다고 금융감독원이 밝혔는데요. 
우리가 모르는 곳에서 보험사기는 매우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허위 진단서를 받아서 보장금을 청구하거나 아르바이트를 고용해서 일부러 사고를 내게 하는 사례가 있습니다. 
특히 일생생활 배상책임보장에 가입된 사람들이 이런 일을 저지르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