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뉴스

암보험분쟁에서 암의 직접적인 치료 범위는 가입자와 보험사 간 오랜 분쟁의 씨앗이었습니다.
이에 대해 보험업계와 소비자 단체, 금융당국과 전문가 집단이 해답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존 암보험 약관에 있는 암 치료의 정의를 더욱 구체화하였습니다.
또한, 개별 보험사의 의견 수렴 과정을 거친 뒤에 개정된 암보험 약관이 마련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새 약관이 요양병원 입원치료를 원칙적으로 보장 대상에서 제외하는 것으로 암보험분쟁을 해소하는 기준이 될 수 있으로 전망됩니다.
또한, 필수 불가결한 면역력 강화 치료 등을 보장 대상으로 인정하지 않는 예외규정을 두게 두었는데요.
이로인해 다른 암보험 분쟁의 소지를 제공할 것이라고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암보험의 보험금 지급을 두고 보험 가입자와 보험사 간 갈등 및 법정 공방이 더욱 가열되고 심화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을 고려하여 이를 대처하기 위한 금융 당국의 직접적인 대처가 필요할 것입니다.
이를 위해 금융당국에서 암보험의 보험금 지급 분쟁을 해결하기 위한 기준을 규정하고자 암보험 약관을 개정하였는데요.
하지만, 실질적인 해결이 아니라는 입장이 주도적이며 이후 암보험의 다른 분쟁이 발생할 것이라고 많은 이가 보고 있습니다.

 

새 약관은 암의 직접적인 치료를 암보험 보장 대상에서 새롭게 규정하고 있습니다.
암을 제거하거나 암의 증식을 억제하는 치료로서 의학적으로 그 안정성과 유효성이 입증되어 입상 적으로 통용되는 치료로 정의하였는데요.
이로 인해 의학적으로 안전성과 유효성이 입증되지 않은 식이요법 명상요법이 제외 대상이 되어습니다.
또한, 면역력 강화 치료와 암으로 인한 후유증, 합병증 치료도 제외대상이 된다는 점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신규약관에 따른 보험료율 산출 과정을 거치면 내년 초부터 판매되는 암보험은 새 약관에 근거할 것이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