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뉴스

오렌지라이프는 오픈소스를 기반으로 자체적으로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하였다고 19일 밝혔습니다.
오렌지라이프가 구축한 플랫폼은 블록체인의 핵심요소인 스마트 계약을 손쉽게 개발하고 배포할 수 있었는데요.
뿐만 아니라, 개인정보의 분리 보관과 파기를 할 수 있게 구현했습니다.
블록체인 네트워크 참여자인 노드의 권한 관리가 용이하며 최선 컨테이너 가상화 기술 도커도 적용하였습니다.
이로인해 블록체인 기술이 필요한 분야에 빠르게 도입될 수 있는 장점도 지니고 있습니다.
또한, 외부 퍼블릭 블록체인과 연동하여 분산원장의 무결성을 보장하는 것으로 대외 신뢰도도 높였습니다.

 

보험사의 개인정보 유출은 항상 지적이 되었었는데요.
보험사의 개인 정보 유출로 인해 고민하던 많은 보험 소비자가 많은 관심을 쏟고 있습니다.
이번 자체적인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한 오렌지라이프는 이후 해당 블록체인 플랫폼을 기반하여 보험 가입자의 개인적 정보를 더 안전하게 보관할 예정이라 발표했습니다.


오렌지라이프는 이번에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을 여러 업무에 적용할 계획입니다. 
가장 먼저 다가오는 10월에 모바일 보험증권 발급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해서 위조와 변조 차단, 진본 여부 확인에 힘쓸 예정입니다.
이후로는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전자문서 확대와 금융권 공동인증 연계 등 다양한 비즈니스 혁신을 이어나간다는 방침입니다.
또한, 오렌지라이프 TI 부문 상무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금융회사가 자체적으로 전문역량을 갖춘 디지털 인재를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는데요.
이미 3년 전부터 블록체인, RAP 등의 디지털 인재 양성에 힘쓰고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