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뉴스

소비자들은 보험사에서 보험금을 주지 않기 위해 보험의료자문 제도를 악용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또 실제로 보험의료자문 제도로 인해 피해를 입은 소비자들이 계속 나타나고 있는데요.
보험사는 자문의 제도가 순기능이 많이 들어있고 정당한 절차를 통한 결과이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운영해야 된다고 합니다.
금융감독원은 태 스코프를 운영해서 자문의 제도를 개선하였는데요.
또한, 작년에 관련 매뉴얼 만들기에 착수한 것으로 보아 지금 운영되고 있는 자문의 제도를 개선해야 된다고 밝혔습니다.

 

보험의료자문 제도의 본래 목적은 소비자가 필요한 의료비를 의료적 지식이 부족한 보험사를 도와 더 정확하게 지원하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해당 보험의료자문 제도가 보험 소비자로부터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기 위한 수단으로 일부 보험사에서 악용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해당 보험의료자문 제도의 실질적인 순기능에 관해 의문을 제기하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는데요.
이로 인한 보험사와의 분쟁 사례도 많은 만큼 보험의료자문 제도의 제도적 개선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하지만 2018년 3월 무기 연기되고 나서 아직도 명확한 결실을 밝히지 못하고 있습니다.
2018년 5월 금융감독원은 의료분쟁 매뉴얼을 준비하였습니다.
이로인해 현재 보험제도의 합리적이지 않은 점을 개선하였는데요.
그리고 2018년 11월에 의료분쟁 자율조정 매뉴얼 초안을 제작해서 태스크포스를 손해보험협회와 생명보험협회가 같이 개선할 예정을 밝혔습니다.
아직 초안이 밝혀지지 않았지만 병원 이름, 자문 횟수, 전공과목을 자문 의사가 알려줄 예정이라고 합니다.
현재보다 병원 관련 정보를 분명하게 공개하고 의료분쟁을 늘리기 위해 보험금 청구부터 모범규준까지 재정 가능 한 협회장 권한을 높이기로 했습니다.